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모바일메뉴 닫기

언론속의 건양

건양대, 2024년 글로컬대학 예비 지정 대학으로 선정 게시판 상세보기

[대표] - 언론속의건양 내용 상세보기 입니다.

제목 건양대, 2024년 글로컬대학 예비 지정 대학으로 선정
작성자 홍보팀 등록일 2024-04-16 조회 5026
첨부 jpg 건양대 김용하 총장.jpg
jpg 건양대 캠퍼스.jpg
jpg 김용하 건양대 총장 1.jpg

건양대, 2024년 글로컬대학 예비 지정 대학으로 선정

 

건양대학교(총장 김용하)가 16일 오전 발표된 글로컬대학 예비 지정 대학에 선정됐다.

 

지역 대학 혁신과 경쟁력 향상을 위해 세계적 수준의 지역대학으로 성장할 비수도권 대학에 5년간 1천억원을 지원하는 글로컬대학 사업은 지난해 10곳이 지정된 바 있으며, 올해 10곳 그리고 2025년과 2026년에는 각각 5곳 등 총 30개의 대학이 지정될 예정이다.

 

올해는 총 109개교, 65개의 혁신기획서가 제출됐으며 교육부와 글로컬대학위원회가 이날 발표한 ‘2024년 글로컬대학 예비 지정 평가 결과’에서 건양대는 총 20곳(총 33개교)의 예비 지정 선정 대학 중 당당히 이름을 올리게 됐다.

 

건양대는 이번에 제출한 글로컬대학 혁신보고서를 통해 ‘지역과 함께 세계로, K-국방산업 선도대학’ 비전을 설정하고 ▲국방산업 중심의 지역발전 선도대학 ▲학생 중심의 국방융합인재 양성대학 ▲세계와 지역을 잇는 글로컬대학 등을 목표로 내세웠다.

 

목표 달성을 위해 ‘K-국방 산학협력 허브화’, ‘K-국방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혁신’, ‘개방을 통한 지역과 대학의 글로벌 성장’ 등 3대 전략과 함께 K-국방 생태계 및 협력 플랫폼 구축, K-국방 인재양성 및 R&BD 활성화, 학생주도 맞춤형 학습모델 Design You, 학생설계 레고형 교과 및 교육과정 혁신, 지역정주를 통한 동반 성장 등 9대 세부과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김용하 건양대 총장은 “이번 글로컬대학 예비 지정은 대학 구성원들과 지역의 다양한 혁신주체들이 지역발전을 위해 함께 준비한 결과”라며 “지산학연 협업 생태계 구축을 통해 K-국방산업의 발전을 선도하며 건양대가 국내를 넘어 세계적인 혁신 성공모델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