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모바일메뉴 닫기

언론속의 건양

새 역사 쓴 건양대 융합디자인학과 “세계 3대 디자인공모전 5년 연속 수상 게시판 상세보기

[대표] - 언론속의건양 내용 상세보기 입니다.

제목 새 역사 쓴 건양대 융합디자인학과 “세계 3대 디자인공모전 5년 연속 수상
작성자 홍보팀 등록일 2021-06-29 조회 905
첨부 png 수상작.png
jpg thumbnail_건양대 융합디자인학과 송재승 교수.jpg
jpg thumbnail_iF디자인어워드.jpg

새 역사 쓴 건양대 융합디자인학과 “세계 3대 디자인공모전 5년 연속 수상”

 

건양대학교(총장 이철성) PRIME창의융합대학 융합디자인학과(학과장 송재승)가 최근 발표된 2021 iF디자인어워드(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 2021)에서 역대 3번째 수상작을 배출해내며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에서 5년 연속 수상하는 진기록을 이어가게 됐다. 

 

수많은 국제 디자인 공모전 중 독일의 iF디자인어워드와 RedDot디자인어워드, 미국의 IDEA디자인어워드가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으로 손꼽히고 있다. 건양대 융합디자인학과는 2017년 국내 대학 최초 iF디자인어워드 골드(대상) 수상을 시작으로 2018년과 2019년 연이어 RedDot디자인어워드 본상을 수상했고 2020년에는 IDEA디자인어워드 본상과 iF디자인어워드 본상 수상을 동시에 일궈내며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에서 모두 수상하는 그랜드슬램을 달성함과 동시에 4년 연속 수상 기록을 세웠다. 이어 올해 2021 iF디자인어워드 본상을 수상하면서 세계 3대 디자인 공모전 연속 수상 기록을 5년으로 늘리게 됐다. 

 

 이번 iF디자인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한 ‘링고(Ringo)’는 입원환자들이 흔히 겪는 링거대와 링거호스의 불편함을 개선한 웨어러블 수액 카트리지 디자인으로 건양대 융합디자인학과 정진수(‘21년 졸업) 씨와 손중규(’21년 졸업) 씨, 송재승 교수가 함께 출품했다. 병원 입원 환자들이 보통 움직일 때마다 끌고 다녀야하는 링거대는 거동의 어려움은 물론 식사 및 환복 등에 있어서도 상당한 불편함을 초래하는 것이 사실. 

 

이에 착안해 만들어진 링고는 침상에서는 기존 링거호스를 연결해 사용하되 이동시에는 고정 링거호스를 제거하고 모바일용 수액 카트리지를 꽂아 사용함으로써 링거대 없이 지속적인 투약이 가능한 상태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고안된 기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