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모바일메뉴 닫기

언론속의 건양

교육부 취업률 발표, 건양대 74.6%로 올해도 전국 최상위 달성 게시판 상세보기

[대표] - 언론속의건양 내용 상세보기 입니다.

제목 교육부 취업률 발표, 건양대 74.6%로 올해도 전국 최상위 달성
작성자 홍보팀 등록일 2021-01-14 조회 13855
첨부 jpg 건양대 논산 창의융합캠퍼스 전경사진.JPG

 

교육부 취업률 발표, 건양대 74.6%로 올해도 전국 최상위 달성

 

- 2019년 12월31일 기준 교육부 공시... 전국 4년제 대학 평균은 63.3%

- 2015년 81.9%, 2016년 80.2%, 2017년 78.1%, 2018년 77.3% 등 전국 단위 최상위 유지

 

건양대학교(총장 이원묵)가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이 발표한 ‘2019년 고등교육기관 졸업자 취업통계조사’ 결과 2019년 12월31일 기준 취업률 74.6%를 기록하며 올해도 전국 최상위권 취업률을 기록했다. 

 

특히 취업자 중 일정기간 경과한 시점에도 건강보험 직장가입 자격을 유지하는, 즉 취업처에 지속적으로 근무하는 척도를 나타내는 유지취업률에서도 건양대는 88.8%(2차기준)를 기록하며 전국 대학평균 87.1%(2차기준)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지난 1991년 개교 이래 ‘가르쳤으면 책임지는 교육’, ‘결과가 있는 교육’을 표방하며 일찌감치 취업명문대학으로 발돋움한 건양대는 2014년 74.5%의 취업률로 전국 4년제 대학 중 ‘다’그룹(졸업자 1,000명 이상~2,000명 미만) 중 1위를 달성했으며 이후 2015년 81.9%, 2016년 80.2%, 2017년 78.1%, 2018년 77.3%로 대전충남권뿐만 아니라 전국 단위에서 매번 최고의 취업률을 달성해왔다.

 

특히 2019년 말 PRIME창의융합대학 기업소프트웨어학부 3학년 재학생 7명이 GS그룹의 계열사로 있다가 독립한 IT 토털서비스 기업 GS ITM에 동시에 조기취업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특정 학과의 3학년 재학생 7명이 동시에 같은 기업에 조기취업하는 경우는 거의 찾아보기 힘들지만 이같은 사례가 가능했던 것은 건양대가 기업이 원하는 역량과 자격증을 정확히 파악해 가르치는 기업수요맞춤형 교육을 실시하고 있기 때문으로 평가받고 있다. 

 

건양대가 올해 취업률 74.6%를 기록한 가운데 전국 4년제 대학 평균 취업률은 63.3%, 대전권 대학은 63.8%, 충남권 대학은 66.2%를 나타냈다. 

 

건양대는 2004년 전국 최초로 취업지원을 위한 전용센터를 개관하고 면접대처 능력강화 프로그램(3,4학년 고학년 전체 대상 운영, 참여율 90% 이상) 및 취업트렌드를 반영한 취업교과목, 기업분석 공모전, 커리어 역량강화 프로그램 등의 개선을 통한 타대학보다 앞서 다양한 취업 프로그램을 도입해왔다. 

 

또한 전국 최초 융합전문단과대학과 의료공대를 설립하는 등 전문성을 갖춘 차별화된 교육과정 및 특성화 학과, 실무중심의 교육, 철저한 학사관리, 체계적인 취업지원과 교과외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건양대는 2015년 전국 최초로 취창업 동기유발학기를 시작해 학생들이 일찍부터 취업을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춰 진로특성화 프로그램을 개발해 사회수요에 맞는 맞춤형 취업서비스를 학생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건양대 이원묵 총장은 “건양대는 입학한 학생들에 대한 무한한 책임감을 갖고 학생들이 원하는 진로에 반드시 진출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으며 그 결과가 높은 취업률로 나타나는 것”이라고 말하며 “특히 취업의 질을 가늠할 수 있는 유지취업률에서도 우리 대학이 높은 수치를 보이는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학생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