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모바일메뉴 닫기

언론속의 건양

건양대 초∙중등특수교육과, 지역 장애학생 위해 7년째 재능기부 게시판 상세보기

[대표] - 언론속의건양 내용 상세보기 입니다.

제목 건양대 초∙중등특수교육과, 지역 장애학생 위해 7년째 재능기부
작성자 홍보팀 등록일 2018-06-07 조회 842
첨부 jpg 건양대 학생들의 멘토링평가회 모습.jpg

건양대학교(총장 정연주) 초등특수교육과와 중등특수교육과 학생들이 7년째 매주 대전가원학교, 한국장애인부모회 논산지부, 채운초등학교 특수학급을 찾아가 자신들의 전공을 살린 재능기부와 장애학생에 대한 사랑을 실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올해로 7년째 진행되고 있는 건양 꿈드림 멘토링프로그램은 장애학생의 정서 함양과 사회성 증진을 위해 다양한 주제 활동으로 진행되어 왔다.

 

게임과 놀이 등을 통해 다양한 직업을 자연스럽게 경험할 수 있는 내일을 꿈꿔요’, 일상생활을 바탕으로 다양한 지식, 기능, 가치를 자연스럽게 경험할 수 우리들의 하루’, 다양한 재료를 활용한 표현 활동을 하는 꼼지락만지락’, 전래놀이를 통해 신체능력을 향상하는 활동인 피코등 다양한 주제 활동을 통해 창의적이고 특성화된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특수교육과 재학생들이 멘토로 나섬으로써 장애학생들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스스로 특수교사로서의 역량을 증진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

또한 지난 한 학기 동안의 장애학생 방과후 프로그램을 성찰하고 평가하는 의미로, 4일부터 8일까지 대전가원학교에서 장애학생들을 위해 제작한 맞춤형 교재와 교구를 전시하는 결과발표회 및 평가회도 진행 중이다.

 

건양대학교 초등특수교육과, 중등특수교육과 재학생 60여 명은 이필상 교수(초등특수교육과)와 팀별 분담교수의 지도 아래 사전 모의수업을 하고 자문 의견을 바탕으로 활동 내용과 운영 방식을 개선하는 등 장애학생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프로그램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하여 노력해왔다.

 

초등특수교육과 2학년 한진명 학생은 장애학생들과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아이들만을 위한 교재와 교구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고, 그 과정에서 예비특수교사로서 마음가짐을 새롭게 다짐할 수 있는 기회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건양대 협동창의형 교육복지 전문인력 양성사업단은 사회복지학과, 아동보육학과, 유아교육과, 초등특수교육과, 중등특수교육과 등 5개 학과로 구성되어 있고, 2014년에 교육부의 지방대학 특성화(CK-) 사업에 선정되어 5년간 계속하고 있다.

 

최종근 사업단장(중등특수교육과)이 사업의 취지는 여가와 문화 활동에서 소외되기 쉬운 지역사회의 취약계층 장애청소년들을 위한 사회통합프로그램을 통하여 이들의 문화체험 기회 및 사회정서적 어려움을 완화하는 데 있다. 이를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우리 재학생들의 현장실무 역량도 향상되고, 다른 전공 분야의 전문가들과 협업할 수 있는 협동창의형 교육복지 전문인력을 양성함으로써, 궁극적으로는 지역과 대학이 상생하고 협력하는 모델을 만들어나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 담당부서 : 홍보팀
  • 담당자 : 홍보팀
  • 연락처 : 041-730-5226
  • 최종수정일 : 2018-07-05 10: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