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모바일메뉴 닫기

언론속의 건양

건양대 헌혈왕 이권열학생 "다문화 가정 편견 깨고 싶었어요." 게시판 상세보기

[대표] - 언론속의건양 내용 상세보기 입니다.

제목 건양대 헌혈왕 이권열학생 "다문화 가정 편견 깨고 싶었어요."
작성자 홍보팀 등록일 2017-06-29 조회 556
첨부 jpg 헌혈 24회를 기록한 건양대 이권열 학생(왼쪽)과 일본인 어머니인 요시타케 사토미 씨 2.JPG

 

다문화 가정에 대한 편견에서 벗어나고자 남들이 시도하지 않는 어려운 조건이나 환경을 극복하고 싶었어요

 

건양대학교(총장 김희수) 세무경영학과에 재학 중인 이권열(세무학과 3학년) 씨는 고등학교 때 처음 헌혈을 시작해 지금까지 총 24회 헌혈을 기록한 이른바 건양대 헌혈왕이다.

 

이권열 씨는 해병대로 입대해 백령도에서 군생활을 하는 동안에도 지속적으로 헌혈을 했는데 말라리아 때문에 전혈헌혈을 하지 못하고 혈소판과 혈장만 채혈하는 성분헌혈을 했다. 201511월 제대했지만 말라리아 지역 근무자는 2년간 전혈헌혈이 금지되기 때문에 지금도 틈틈이 성분헌혈을 해오고 있다.

 

그런데 이처럼 이 씨가 지속적으로 헌혈을 하게 된 이유가 있다.

 

어머니가 일본인인 이 씨는 우리나라 문화에 내재돼 있는 다문화 가정에 대한 편견들을 겪으며 그것을 어떻게 바꿀 수 있을까 고민했고 본인이 할 수 있는 가장 쉬우면서도 애국하는 방법 중 하나로 헌혈을 택한 것이다.

 

특히 이 씨의 어머니는 이 씨가 어릴 때부터 나라와 사회를 위해 헌신하며 살아가야 한다는 교육을 해왔다. 이 씨가 해병대를 자원한 이유도 어머니의 가르침에 따라 조국에 대해 더 적극적으로 봉사하고 싶어서다.

 

이 씨는 다문화가정 자녀에 대한 편견을 극복하고, 같은 대한국민 국민으로 똑같은 사회의 일원으로 평가받고 싶다. 또한 어머니가 일본인이라 우리나라와 일본과의 아픈 역사를 어릴 때부터 잘 인지하고 있었다. 나의 피는 한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로부터 각각 물려받았지만, 헌혈이라는 나의 작은 행동이 양국의 아픈 역사를 통합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이 씨의 어머니인 요시타케 사토미 씨는 한일간 과거 역사를 비추어 내 자녀들에게 항상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에 보은하며 살라고 교육하고 있다. 헌혈이 사소한 것일 수 있지만 아들이 스스로 작은 일부터 실천하는 것이 감사하다. 나 또한 자녀에게 부끄럽지 않은 부모로 살아가도록 앞으로도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담당부서 : 홍보팀
  • 담당자 : 박일근
  • 연락처 : 041-730-5226
  • 최종수정일 : 2016-08-15 12:26